2023년 3월 31일(금)
HOME 커버스토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환경 국제 스포츠 여성.가정 건강 이웃 전국

이동하기
<진 ★> ‘굿바이 프린스’, 잭슨·마돈나와 80년대 주름잡은 별
1980년대 미국 팝스타 프린스 자택서 57세로 사망
백인 위주 록·컨트리 음악→흑인 R&B팝 지분 높여
입력시간 : 2016. 05.20. 07:36


1980년대를 풍미한 미국 팝스타 프린스가 지난 4월 21일(현지시간) 사망했다고 그의 대변인 이베트 노엘 슈어가 밝혔다.

슈어는 프린스가 이날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 외곽에 있는 챈허슨의 자택에서 숨이 끊어진 채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프린스를 애도하는 팬


경찰은 프린스의 사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아직 자세한 관련 사항은 공표되지 않고 있다.

다만 프린스는 지난 15일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공연을 마치고 비행기로 이동하다가 몸이 불편해 비상착륙 후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바 있다.

프린스는 마이클 잭슨(1958~2009), 마돈나(58)와 함께 1980년대를 주름 잡은 미국 팝의 전설이다.

특히 당시 '팝의 황제'로 군림한 잭슨의 아성에 유일하게 도전했다. 흑인에 나이도 같은 프린스와 잭슨은 항상 비교의 대상이었다. 황제라는 별칭에서 엿볼 수 있듯 잭슨이 생전 더 높은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두 사람 모두 백인의 록·컨트리 위주로 편성된 대중음악 시장에서 흑인의 R&B 팝 지분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했다.

잭슨의 그림자에 가려졌지만 프린스 역시 그에 못지않게 독창적이고 실험적인 음악을 선보였다. 키가 불과 157㎝에 불과했지만 무대 위에서는 항상 거인이었다. R&B는 물론 펑크, 로큰롤, 블루스 등 폭발적인 에너지로 다양한 음악장르를 종횡무진했다.

1958년 미국 미네소타 주 미네아폴리스에서 태어나 재즈 뮤지션이었던 부모의 영향을 받아 어릴 때부터 음악을 접했다.

중학교 때부터 자신의 밴드를 만들어 활동하던 그는 1978년 데뷔 앨범 '포 유(For You)'를 발표했다. 보컬은 물론 그가 악기까지 연주한 이 앨범으로 단숨에 스타덤에 올랐다.

프린스가 첫 주연을 맡은 영화(1984)의 동명 타이틀 사운드트랙이자 6집 앨범인 '퍼플레인'은 그를 국제적인 스타덤에 올렸다. 24주 연속 빌보드 앨범 차트 1위를 기록했다.
마돈나와 프린스


2009년 미국의 권위 있는 음악잡지 '롤링 스톤'이 뽑은 '역대 최고의 앨범 500'에 뽑혔으며 2012년 미국 의회 도서관에 있는 '내셔널 레코딩 레지스트리'에 영구 등재됐다.

특히 유려한 블루지한 사운드의 기타가 인장처럼 박힌 타이틀곡 '퍼플 레인'은 세기의 명곡으로 통한다.

프린스는 앞서가는 뮤지션이기도 했다. 주요 뮤지션으로는 처음으로 인터넷이 활성화되기도 전인 1997년 앨범 '크리스털 볼(Crystal Ball)'을 온라인에서 예약 판매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사운드트랙을 포함해 30여장의 정규 스튜디오 앨범을 발표, 1억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 중이다. 7개의 그래미 어워드를 안았다. 2004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웬 도브스 크라이'(1984), '렛츠 고 크레이지'(1984), '키스'(1986), '크림'(1991), '더 모스트 뷰티풀 걸 인 더 월드'(1994) 등이 대표 싱글이다.

지난 2014년 솔로작 '아트 오피셜 에이지(Art Official Age)'와 백 밴드 '서드 아이 걸'과 함께 한 '플렉트럼일렉트럼(PlectrumElectrum)' 2장을 동시에 내놓았던 프리스는 올해 새 앨범 '히트 & 런 앨범(Hit & Run Album)' 발매를 앞두고 있었다.





뉴시스 gnp@goodnewspeople.com        뉴시스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굿뉴스피플 만평
3월에 만나는 영웅의 어머니
제복의 빛나는 칭찬주인공에게 박수
남편과 오빠까지 죽게 한 바람끼
성은 위대한 아마추어 예술이다. 다른 한편은 대부분의 남자들이 갈망하는 것은 창녀인…
백양사농협 장영길 조합장
“화합하는 분위기 조성에 힘써 농협다운 농협, 신뢰받는 농협, 하나 되는 농협을 만들…
박대우 민생당 광주시당위원장
“중요한 것은 경제입니다. 그리고 지자체 역시 선제적인 정책과 행정으로 세계적인 경…